블로그 이미지
Pectus Solentis
게시물 본문에 직접 관련 없는 덧글, 특히 타 사이트에서의 일에 대한 질문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그 문제의 본질이 "내 오프라인 활동 범위 안에서 친구를 사귀어야 한다는 것에 대한 강박감"이었던 것이, 8년이나 지난 지금 문득 떠오른다.

8년 전에는 그 정서에 In Medias Res로 빠져 있었다가, 지금은 (어떤 원인인지 - 저번 일기에서 김쳐울 관련 이야기를 떠올려냈던 그것 때문이었나?) 그 정서의 바깥에서 그 시절을 볼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인가?

Pectus Solentis Scripsit.

덧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