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Pectus Solentis
게시물 본문에 직접 관련 없는 덧글, 특히 타 사이트에서의 일에 대한 질문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2년 1학기, 2015년 2학기

2017.05.31 15:27, 분류없음 게시판 - Pectus Solentis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지금 내가 내 삶의 '정상 궤도'로 섣불리 돌아가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저 두 시기 때 내가 왜 그렇게 약해졌었는지에 대해서 설명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느끼고 있었다.

 

그랬었는데

2012년 1학기 때는 "외로움"이나 "인정 욕구" 등등 올바른 사회적 관계를 통해서만 해소될 수 있는 감정들의 늪에 빠져 있었던 것이 떠올랐다.

(이번에는 정서신체감각이 아니라, 그 때 내가 여러 차례 계속 떠올리고 있었던 머리 속 이미지를 분석했다. 2012년 1학기 때는 정서신체감각을 기록하기 전이었고, 2015년 2학기 때는 정신과 약물의 효과 때문인지 정서신체감각이 잡히지를 않았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ectus Solentis Scripsit.

덧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