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Pectus Solentis
게시물 본문에 직접 관련 없는 덧글, 특히 타 사이트에서의 일에 대한 질문은 방명록에 남겨주세요.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명제로 짚어낼 수도 없고 장면으로 떠올릴 수도 없는 부분에서 본인의 정서가 형성된다면 그건 무의식의 영역인데, 무의식은 뇌가 아니라 몸에서 형성되는 부분이다. 무의식에서 뇌가 하는 역할은 무의식을 형성하는 게 아니라, 몸에 의해 형성된 무의식을 인지하는 것이다."

그랬기에, 명제로 따낼 수도 없는 데서 내 정서를 조여대던 그 정서매듭을, 신경통이나 근육통 등 몸의 증상으로 투영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 몸을 치료받음으로써 지금까지 온 거지.

... 그런데 이 깨달음이, 오른쪽 종아리 알통 거기가 풀리면서 (오늘 4,5번 요추에 신경주사를 맞으면서 정말로 미친듯이 풀리고 있다.) 깨달아진 게 맞다면, 정말로...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ectus Solentis Scripsit.

덧글을 달아 주세요